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NEWS

홍준표 당 대표, 이명박 전 대통령 예방

 

자유한국당 홍준표 당대표는 2018. 1. 3() 오후, 이명박 전 대통령을 예방했다.

홍준표 당 대표는 좌파 정권 들어서니 SBS도 뺐겼다. 지금 부산에 KNN밖에 없다. 방송을 뺏는다. KNN도 지금 회장이 물러났지 않습니까?” 라며 문재인 정부의 언론 장악을 말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그것도 적폐라며 화답 하셨다. 그러면서 홍준표 대표가 야당을 하면서 안보 경제 사회 모든 환경이 가장 어려울 때 하고 있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표현하셨다. 그리고 힘이 있는 야당은 국정에 도움이 된다. 야당을 동반자로 생각해야 한다며 민주당이 야당이었을 때 이런 말을 많이 했다고 설명하셨다.

홍준표 당대표는 어려울 때 야당을 하면 더 재밌다며 웃으며 화답하자 이명박 전 대통령은 홍준표 대표의 이런 점이 좋다며 말씀하셨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어려울 때 정말 야당 역할을 잘해야 한다. 지금같이 외교 안보가 위중하고, 경제가 어려울 때는 하기 힘들다. 지금같이 위중할 때가 없었다며 안보 위기를 말씀하셨다.

홍준표 당 대표는 새해부터는 국민들 생각이 많이 달라질 것으로 본다. 이 정부에서 지금 추진하고 하는 건 금년부터 하는 건 핑계를 못 댄다. 전부 자기들 책임이다. 자기들 책임인데 운동권 정권이기 때문에 저는 정권 담당 능력이 없을 것으로 본다. 곳곳에서 부작용이 나올 것으로 본다. 그래서 금년에는 저희들이 좀 신나는 야당을 하겠다며 긍정적으로 답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야당이 강하게 하려면 정부의 긍정적인 측면도 좀 얘기해야 된다. 부정적인 측면만 얘기하면 협력이 안 된다고 하자 홍대표는 지금 긍정적인 측면 하나 있다. 쇼는 기가 막히게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것도 한계가 있을 것이다. 진실이 담기지 않은 쇼는 그뿐이다. 그래서 저는 오래 가지 않을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