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NEWS

홍준표 대법원 무죄 확정, 자유한국당 개혁 가속력 붙어....

대법원은 오늘(22)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대한 상고심 재판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대법원 3(주심 김창석 대법관)이 홍준표 대표에게 무죄로 최종 판결을 함으로써 고비 때마다 발목을 잡아 온 뇌물수수 혐의를 털어버리게 됐다. 이로써 홍준표 대표 체제의 자유한국당의 개혁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홍준표 대표는 1222일 오후 기자 인터뷰 통해 먼저 제천 참사에 삼가 고개 숙여 고인들의 명복을 빈다. 정책위의장과 재해대책위원장이 현지에 내려갔다. 사고원인과 수습대책을 당 차원에서 적극 수립하도록 하겠다말했다

이어, “지난 28개월 동안 어처구니없는 사건에 휘말려 폐목강심보냈다. 누명을 벗게 되어 참으로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러나 수사와 재판과정에서 증거를 조작한 검사들에 대해서는 응분의 책임을 내가 반드시 묻겠다. 요즘 검사들은 사건을 수사하는 것이 아니라 사건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판과정에서 확정된 검사의 증거조작혐의는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 나를 둘러싼 음해와 질곡에서 벗어났기 때문에 이제 한국보수 우파의 중심으로 이 나라 자유대한민국을 지키는데 전력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자유한국당의 혁신을 강조 했다.

.

 

홍 대표는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다. 이때문에 지난해 말부터 올 초까지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과정에서 성완종 사건에 걸려있는 이가 어떻게 대선주자가 될 수 있느냐"는 지적을 받았다. 그러나 2심 재판부는 지난 2공소사실이 합리적 의심의 여지 없이 증명됐다고 보기 어렵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하지만 대선 과정에서 당시 문재인 후보에 맞서 보수 단일화가 쟁점으로 부상했으나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재판 중인 사람과 어떻게 단일화를 하는가. 어차피 홍 후보는 낙마한다며 자격시비를 걸었다.

이같은 딴지는 당 대표가 되고 나서도 이어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 및 서청원최경환 의원에 대한 탈당 권유가 지난 10월 윤리위에서 결정되자 서 의원도 성완종 리스트 사건을 트집 잡아 홍 대표에게 반발했다.

 

 

 

사필귀정이지만 대법원이 무죄를 확정하면서 홍 대표는 지난 2년 여간 옥죄어 왔던 골치 아픈 문제에서 벗어나게 되었다. 이에 따라 홍 대표의 개혁 추동력은 더욱 힘을 받게 되었다. 먼저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결정한 조직강화특위 구성에 박차를 가할 것이다. 또한 대표에 취임하자마자 꾸린 1기 혁신위원회에 이어 2기 혁신위원회도 빠르게 구성될 것이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대변인도 "홍준표 대표께서 오랜 시간 동안 긴 터널을 뚫고 나왔듯이 자유한국당도 탄핵 이후, 오랜 침체를 딛고 다시 도약할 것"이라며 개혁과 혁신에 가속도를 낼 것을 시사했다.

자 제원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이제, 확고한 홍준표 대표의 리더십을 중심으로 일치단결하여 인적혁신, 조직혁신, 정책혁신에 매진하여 신보수주의 정당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그래서 사랑받는 정당이 되어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