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NEWS

홍준표대표, 새만금 지금의 저 예산으론 개발의 한계 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당대표는 2018. 1. 17() 오후, 광주시당·전북도당·전남도당 신년인사회에 참석했다.

홍준표 대표는 인사말씀을 통해 전라북도가 제대로 발전하려면 새만금이 개발되어야 한다. 지금의 방식으로 개발하면 50년이 지나도 개발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새만금은 대한민국의 마지막 남은 개척지라며 이곳은 홍콩 방식으로 개발해 보자고 윤상직의원과 논의 한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의 저 예산으로 새만금을 개발할 수 없으니, 앞으로 새로운 방식으로 접근해 보자고 당원 동지들에게 강조 했다.

홍 대표는 새만금 개발을 통해 홍남의 중심도시로 새롭게 일어 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당 차원에서 별도 계획을 세우겠다고 당원동지들에게 약속 했다.


홍준표 당대표, 광주시당·전북도당·전남도당 신년인사회 주요내용 [전문]

원래 호남지역은 한국 보수세력의 뿌리였다. 산업화 과정에서 5천년 가난을 벗어날 때 박정희 대통령이 주도하던 민주공화당 뿌리가 호남이었다. 그 이후에 정치인들의 정치적 이해관계로 영호남으로 갈라섰다. 우리당에 불모지가 된지 30년이 훨씬 지났다. 1% 지지가 있더라도 돌아올 때까지 저희 당이 호남에 대한 애정은 계속 할 것을 우리 호남지역 당원동지여러분들에게 약속드린다. 마치 독립운동 하듯이 선거운동을 해야 하고, 정당활동을 해야 하는 호남지역 당원동지 여러분들께 언제나 저는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

               

제가 80년대 초에 16개월 동안 전라북도 도민이었다. 아마 처음 듣는 분들 많으실 것이다. 전북 부안군 부안읍 동중리에서 16개월 살았다. 전북도민이었다. 그 뒤에 90년 대 초에는 14개월 동안 광주시민이었다. 광주지검 검사로 있으면서 북구 우산동 현대아파트에서 14개월을 살았다. 제 아내는 전라북도 부안 여자다. 군산여상을 나와서 국민은행 안암동 지점에 근무를 했다. 안암동 지점에서 근무할 때 대학교 3학년이었는데 돈 찾으러 은행을 왔다 갔다 하다가 눈이 맞았다. 그때부터 연애를 했다. 그 연애를 안했으면 사법시험 일찍 붙었을 것이다. 그래서 사법시험 합격하고 난 뒤에 결혼할 때 딱 42만원으로 결혼했다. 친가에 재산 없고 처가에 덕 안보고 그렇게 결혼하면서 봉천7동 지하 단칸 샛방에서 인생을 시작했다. 저는 오늘의 홍준표가 있게 된 것은 전적으로 내 아내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밖에서 이상한 소문이 들리고 이상한 이야기를 하는데 나는 그것 전혀 개의치 않는다. 남들이 뭐라고 하든 말든 내 인생은 내가 산다. 그리고 내 할 일만 열심히 하며 사는 사람이다. 내 아내가 굉장히 무섭다. 40년을 엄처시하에서 산다. 검사할 때는 밤 11시까지 집에 오라고 한다. 11시 넘으면 문을 안 열어준다. 밖에서 검사들은 옛날에 술을 많이 먹었다. 그런데 어느 회식 석상에 가더라도 나는 밤 10시만 되면 이유불문하고 일어섰다. 집에 문을 안 열어주기 때문에, 엄처시하에 40년 산 바람에 스캔들 하나 없고 온갖 구설수가 있어도 여자문제 관한 스캔들은 단 하나도 없다. 그것은 엄처시하에 살았기 때문이다. 나는 밖에서 아무리 맛있는 음식을 먹어도 내 집에서 내 아내가 해주는 음식이 최고로 맛있다. 거기서 맛을 들이다보니까 밖에서 밥 먹고 가면 집에 가서 또 먹는다. 그래서 제가 인생에서 성공했다고 생각하는 것은 처음 만난 것이 761031일이니깐 얼굴안지가 40년이 넘었다. 그런데 40년 동안 나를 감시하고 그리고 잘못된 방향으로 갈 것 같으면 반드시 바로 잡아주고 실수 안하게 하고 그렇게 해준 내 아내 덕분으로 나는 생각한다. 최근에 나를 보고 어떤 분이 비난을 하면서 마초 같다. 마초라는 것이 남성우월주의자고 여자를 깔보는 사람이라고 한다. 그런데 그것이 아니고, 나는 상남자다. 내 가족 지키는데 어떤 희생도 하는 사람이다. 내 각시를 모욕하고 내 각시를 깔보고 내 가족을 깔보는 사람은 어떤 이유로든 용서하지 않는다. 내가 검사를 그만두고 정치판에 들어올 생각을 처음에 하지 않았다. 그런데 광주지검에서 깡패수사를 하다가 잡아넣은 깡패가 굉장히 많다. 지금도 광주 에 가면 홍준표가 그 당시 전설이었다. 어떻게 잡아넣었는지, 검사 그만두고 나니깐 집에 협박 전화가 오기 시작했다. 그때 대부분 깡패들이 91년도 잡아넣은 깡패들이 93년 그리고 서울 올라와서 슬롯머신 수사하고 95년도 그만두니까 대부분 석방되어 나오는 시기였다. 납치하겠다, 부인 납치한다, 애들 납치한다, 그 바람에 가족 지키려고 정치판에 들어갔다. 검사로 다시 돌아갈 수도 없고 내가 내 가족이라도 지키려면 국회의원 하면 날 협박 못할 것이다. 사실 검사 그만두고 나면 아무런 힘이 없다. 변호사는 힘이 없다. 그래서 국가와 민족을 위해서 정치를 시작한 것이 아니고 처음 시작할 때는 내 가족 지키려고 시작한 것이다. 날 믿고 사는 내 아내나 내 어린자식들이 깡패들이 협박을 당해서 정치를 시작했다. 그래서 국회의원이 되니깐 협박하는 것이 싹 없어 졌다.

 

사람이 살아가면서 가장 근본적이 가치는 가정이다. 가정이 건전하고 가정이 튼튼해지고 그래야지 밖에 나가서 마음 놓고 일하고 세상에 뜻을 펼칠 수 있다. 가정에 문제가 있고 가정을 불신하면 그 누구도 밖에 나가서 일을 할 수가 없다. 그래서 오늘 내가 이런 이야기는 좀처럼 하지 않지만 처가 동네 왔기 때문에 내 아내 자랑을 하고 간다.

송하진 전북지사가 공부도 같이하고 내 대학 동기다. 예전 예산국회에서 송하진 지사가 와서 전북 잼버리예산 하는 법령 손대지 말아 달라해서, 내가 전북예산은 손대지 말라고 잼버리 예산 해줘라고 했다. 오늘 안 왔을텐데 부안군의 김종규 군수가 부안군 예산을 가져 왔길래 부총리를 불러서 이 예산 다 해줘라고 했다. 내가 부안군 예산 챙긴 지가 십몇 년 되었을 것이다. 다른 것은 모르지만 부안군 예산 챙겨준 지는 아마 재선 때부터 챙긴 것으로 기억하니까 20년 되었을 것이다. 부안군에서 오신 분이 있는지 모르지만 부안군은 내가 한 십몇 년을 예산 챙기고 일을 도와줘도 내가 단 한 번도 생색낸 일이 없다. 내가 오늘 한 번 생색내고 간다.

           

조금 안타까운 것은 전라북도가 제대로 발전하려면 새만금이 개발이 되어야한다. 그런데 지금의 방식으로 개발을 한다면 50년이 지나도 개발이 되지 않는다. 지금 어떻게 보면 대한민국의 마지막 남은 개척지가 새만금이다. 지난번에 우리당의 산업부 장관 출신인 윤상직 의원이 홍콩 방식으로 새만금을 100만 도시로 만들어보자고 했다. 그것이 있어가지고 우리가 추진해보려고 했는데 좀 유감스럽게 되었지만 앞으로도 새만금은 현재의 방식으로 매년 나라에서 찔끔찔끔 주는 예산 방식으로는 새만금을 개발할 수가 없다. 지금 대한민국 전체를 두고 봐도 마지막 남은 4차 산업혁명 기지가 될 수 있는 것이 새만금이다. 그래서 앞으로도 전라북도의 당원동지 여러분들이 새만금 문제는 새로운 방식으로 한번 접근해보는 것이 전라북도 전체가 일어 설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호남의 중심도시로 일어설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저는 확신한다. 앞으로도 기회가 있으면 새만금 문제는 저희당 차원에서 별도로 세우도록 오늘 약속하고 가겠다.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과거 한국 보수정당의 뿌리가 호남이었던 시대가 있었다. 그 시절을 회복하기 위해서 저희들이 호남민심이 알아줄 때까지 노력할 것을 다시 한 번 약속 드리고 간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좋은 날이 오리라고 저는 확신한다. 여기서 더 이상 정치적인 이야기는 하지 않겠다. 좋은 날이 올 것이고 전북에 새날이 밝아 올 때가 있을 것이다. 전부 희망을 갖고 저희들의 노력을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