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NEWS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한민국 정당사상 최초로 73% 득표

 

 

자유한국당 신임 당대표에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당선됐다. 홍준표 신임당대표는 전체선거인단 중 총 51891표를 얻어 2위를 기록한 원유철 후보(18125)3위 신상진 후보에 여유 있게 앞서며 당대표라는 막중한 임무를 맡게 됐다.

특히 홍준표 대표는 대한민국 정당사상 최초로 선거인단의 득표율 73%를 기록, 자유한국당 혁신의 동력을 확보하고 보수우파의 대표주자로 자리매김하는 기염을 토했다.

홍준표 대표는 남양주 시우리 봉사현장에서 가진 자유한국당 당대표 수락연설에서 당 대표를 맡기에 앞서 막강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홍준표 대표는 이어 해방 이후에 이 땅을 건국하고 산업화하고, 문민정부를 세운 이 당이 이렇게 몰락한 것은 저희들의 자만심 때문이라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당을 쇄신하고 혁신해서 전혀 달라진 모습으로 국민 여러분들의 신뢰를 받을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국민이 OK할 때까지 혁신하고 또 혁신하겠다며 당대표 출사표를 던진 이후 전당대회 기간 내내 자유한국당 혁신과 개혁을 주장했던 홍준표 후보가 당 대표가 된 이후 첫 연설에서도 혁신을 강조한 것이다.

당대표 선거 결과발표 전 인사말에서도 홍준표 대표는 가뭄 끝에 어제 큰 비가 왔다가뭄도 해갈이 되고, 장마철인데도 불구하고 햇볕이 내리쬐는 것을 보이 저희 당이 앞으로 쇄신하고 혁신하면 국민들의 지지를 다시 회복할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하며 혁신에 대한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홍준표 대표는 지난해 총선 패배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역풍, 올해 대선 참패를 연이어 겪으며 위축된 당을 혁신, 강하고 당당한 제 1야당으로 재건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지난 2일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까지 11시간 동안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선출하는 전당대회 현장투표를 실시했다. 모바일 투표를 포함한 선거인단 투표는 70%가 반영되는데, 투표는 전국 252개 시··구 투표소에서 터치스크린 투표 방식으로 치러졌다.

또 당 대표 투표결과에 30% 비율로 반영될 일반국민 여론조사도 이날 오전 10시부터 밤 10시까지 12시간동안 진행됐다. 자유한국당은 외부 3개 여론조사기관에 일반국민 여론조사를 의뢰했으며, 각 기관당 샘플 1000명씩 총 샘플 3000명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