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상공인

홍준표, 서민경제 2배 만들기 대책마련 * 자유한국당 6월 4일 오전, 서민경제 2배 만들기 대책회의 홍준표 중앙선거대책위원장, 서민경제 2배 만들기 대책회의 말씀 서민경제가 파탄지경에 이르렀는데 대통령이나 청와대 참모들의 경제인식은 참으로 걱정스럽다. 지난번 울산에서 1차 경제대책회의 이어서 오늘 2차 대책회의를 열고 있다. 이 정부의 좌파 사회주의 경제정책 때문에 고통 받고 있는 직능단체 관계자 여러분들도 오늘 참석했다.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과 최저임금 현실화.. 더보기
홍준표대표, ‘소상공인 정책’ 자유한국당이 주도적인 역할하겠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당대표는 2018. 5. 25(금) 오전, 6.13 제7회 동시지방선거 소상공인 정책제안 전달식에 참석했다. 홍주표 당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출범한 이래 1년 동안 정치보복쇼와 남북평화쇼로 일관을 해오면서 소위 허울 좋은 소득주도성장을 내세우는 바람에 중산층과 서민이 살기가 정말 어렵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파산 직전까지 와 있다” 며 어려운 서민경제를 언급 했다. 홍준표 대표는 “우리나라는 .. 더보기
홍준표 당대표, 소상공인 지원법 5월 국회에서 협상하도록 하겠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당대표는 2018. 5. 3(목) 오전,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인근에서 야외에서 농성중인 소상공인 적합업종 특별법 제정 촉구 현장방문을 했다. 홍준표 대표는 “5월 국회가 소집되었는데 가장 제일 문제는 소상공인 지원법을 통과시키는 것이다. 저 사람들도 드루킹 특검을 안 받을 수 없을 것이다” 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기들도 5월 국회 하지 않으면 추경과 이 문제가 같이 붙어있기 때문에 5월 국회를 열지 않을 수 없다. 열려.. 더보기
홍준표 당대표, 자영업자·서민이 행복한 나라 만드는데 주력하겠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당대표는 2018. 4. 12(목) 오후, 소상공인연합회 단합 출범식에 참석했다. 홍대표는 ‘바닥 민심을 움직이는 것은 소상공인 자영업자라며 그들을 위한 대책을 제대로 세우라고 당에도 지시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이 새롭게 태어나면서 가장 주력하는 ‘중산층, 서민’ 이라며 강성노조원, 전교조, 주사파만 행복한 나라가 아닌, 자영업자·서민도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데 주력하겠다고 강조 했다. 홍준표 당대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