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술핵재배치

홍준표, ‘핵 동맹’ 요청위해 대표단 이끌고 미국 출국   자유한국당 홍준표 당대표는 출국전 2017. 10. 23(월)오전, 인천공항 의전실 무궁화룸에서 기자간담회를 갖었다. 홍준표 대표는 “마치 임진왜란 앞두고 동인, 서인이 일본에 갔다 와서 일본에 대한 느낌을 국민에게 보고하는 그런 느낌을 받지만 그때처럼 당리당략에 의한 판단이나 주장은 하지 않을 것” 이라며 미국 조야를 방문하는 기본 입장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더불어, “한반도에 핵 인질이나 전쟁을 막기 위해서는 핵 .. 더보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미국 방문관련 설명   강효상 대변인은 10월 22일 현안관련 브리핑에서 자유한국당홍준표 대표의 미국 방문 관련 설명을 7가지로 요약해 발표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미국 방문관련 설명[브리핑 전문] 이번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미국 방문(10.23~27)은 몇 가지 특징으로 요약된다. 첫째로, 제1야당 대표의 이번 방미의 목적은 대선후보로서의 방미가 아니라 국가안보 위기상황에서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미국 전술.. 더보기
홍준표 대표 美 CNN 인터뷰[전문] ㅇ 美 CNN 방송은 한국시간 금일(10.19.) 오전 7시, 어제 녹화한 알렉산드라 필드(Alexandra Field) 기자의 홍준표 당대표 인터뷰를 CNN TODAY 뉴스를 통해 공개했다. ㅇ 알렉산드라 기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 비핵화가 목표라고 했지만 한국의 야당 대표는 미국 전술핵 재배치가 평화를 위한 유일한 방법이라고 주장하고 있으며 미국 의원들의 지지를 받기 위해 다음 주 워싱턴 DC를 방문할 것이라고 소개했다며 뉴스를 시작.. 더보기
홍준표, 북핵 폐기 · 전술핵 재배치 국민 서명패 전달받아....   자유한국당 홍준표 당대표는 2017. 10. 17(화) 오전, 북핵 폐기·전술핵 재배치 천만인 서명 운동본부로부터 국민 서명패를 전달 받았다. 홍준표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한반도 상황이 휴전 중에 가장 엄중하게 진행되고 있다. 전술핵 재배치 문제는 이제 우리 국민들이 마지막 선택을 해야 할 그런 시점에 와있다. 이 정부를 믿기 어렵기 때문에 우리가 부득이하게 국민들에게 직접 호소하는 형태로 서명운동작업을 시작하고 있다.. 더보기
하태경은 좌파에선 배신자, 우파에선 몰염치한 배신자로 낙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자신을 북한의 김정은에 비유하는 등 사사건건 물고 늘어지는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을 향해 ‘정치병에 걸린 참으로 불쌍한 사람’이라며 측은지심을 피력했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제 나를 김정은과 같은 사람 취급을 하는 국회의원을 보면서 어떻게 저런 사람을 국회의원 공천을 주어 만들었는지 참 어이가 없다”고 하태경 의원을 우회적으로 언급했다. 하태경 의원은 새누리당에서 공천.. 더보기
홍준표 대표, 10월 말 북핵위기 극복 및 한미동맹 강화 위해 미국 방문 강효상 대변인은 9월 27일 현안관련 브리핑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를 비롯한 당 대표단은 10월 23일부터 27일까지 워싱턴 DC 및 뉴욕 등 주요 도시를 방문, 美 조야의 지도자들과 만나 북핵위기 극복을 위한 한미동맹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방미는 북한의 6차 핵실험 및 미사일 발사 등으로 국민의 안전과 국가 안보에 대한 불안감이 심각히 증대되는 상황이 발생함에 따라 한국민의 목소리와 함께 전술핵.. 더보기
홍준표, 보수우파 재건 위해 자유한국당 노력하고 있다. 홍준표 당대표는 2017. 9. 27(수) 아침, 고경아카데미 특강에 참석했다. 홍준표 대표는 모두 발언을 통해 “얼마 전에 연세대학 사회학과 학생들하고 1시간 30분 난상토론을 초청받아서 했다. 고려대학교에서는 불러주지 않았기 때문에 류석춘 교수님이 자기 강좌의 학생들과 한번 토론해보자고 해서 제가 갔다 왔다” 며 특강을 시작했다. 홍준표 대표는 “북핵 위기에 나라 전체가 안보 위기에 몰려있고, 또 경제는 호전될 기미가 보이지 .. 더보기
홍준표, 청와대 초청 회동에 불참하는 이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여야5당 대표 청와대 초청회동에 대해 ‘소통을 위한 정치적인 쇼’임을 이유로 불참할 뜻을 밝혔다. 다만 홍준표 대표는 청와대 회동이 북핵문제 등 안보문제에 대한 대책을 실질적으로 논의할 수 있는 회담일 경우는 참석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홍준표 대표는 2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회동초청에 대해 “형식적 만남이나 보여주기식 만남은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강효상 대변인이 전했다.. 더보기